질문자  올해 8월이면 저의 2세가 태어날 것 같습니다. 2세를 맞는 마음가짐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 현재 질문자의 아기는 질문자의 뱃속에 있어요, 부인 뱃속에 있어요?

 

부인 뱃속에 있습니다.”

 

부인의 신경이 날카로우면 뱃속에 있는 아기가 영향을 받을까요, 안 받을까요?

 

당연히 받습니다.”

 

부인의 심리가 불안하면 아기가 영향을 받을까요, 안 받을까요?

 

당연히 받지요.”

 

부인이 술을 먹거나 담배를 피우면 영향을 받을까요, 안 받을까요?

 

받습니다.”

 

그러니 우선 아기가 건강하게 태어나게 하려면 부인이 건강해야 하고, 부인의 마음이 편안해야 되겠지요?

 

.

 

그럼 질문자가 할 일은 무엇이겠어요? 아기한테 더 신경 써야 될까요, 부인한테 더 신경 써야 될까요?

 

부인한테 신경을 써야 합니다.”

 

그러면 담배를 많이 피우던 사람이라도 자기 부인이 아기를 가지면 담배를 끊어야 할까요, 그냥 피워도 될까요?

 

끊어야 합니다.”

 

질문자는 술을 마십니까?

 

, 조금 마십니다.”

 

질문자가 술을 많이 마시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아기를 가진 부인을 생각하면 술을 마셔야 할까요, 안 마셔야 할까요?

 

안 마셔야 합니다.”

 

집에 일찍 들어가야 할까요, 늦게 들어가야 할까요?

 

일찍 들어가야지요.”

 

어쨌든 아기 엄마가 잔신경을 안 쓰도록 해야겠지요? 그게 바로 질문자가 가져야 할 마음가짐이에요. (모두 웃음)

 

, 알겠습니다.”

 

, 손자가 잘 자라기를 바란다면 할머니가 직접 손자를 안고, 업고, 좋아해야 될까요? 아기 엄마에게 잘해야 될까요?

 

아기 엄마한테 잘해야지요.”

 

아기를 위해서는 아기 엄마한테 잘해야 됩니다. 왜냐하면 아기 엄마의 심리가 불안하면 아기도 심리가 불안해지기 때문입니다. 아기 엄마가 불행하면 아기도 불행해지고, 아기 엄마가 행복하면 아기도 행복해집니다. 그러니까 질문자는 아기는 신경 쓸 필요가 없고, 아기 엄마한테 신경을 써줘야 해요.

 

, 알겠습니다.”

 

아기 엄마가 아기 좀 봐 주세요하면 질문자는 아기를 위해서 아기를 봐줘야 할까요, 아기 엄마를 위해서 봐줘야 할까요?

 

아기 엄마를 위해서 봐줘야 합니다.” (모두 웃음)

 

그게 아기를 가진 아빠의 마음가짐이에요.

 

, 알겠습니다.”(모두 웃음)

 

다 이해하셨어요? 그런데 거꾸로, 손자는 귀하게 여기면서 며느리는 미워하는 시어머니가 있어요. 그러면 손자가 잘 될 수가 없어요. 아빠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부인한테는 형편없이 하면서 아기한테는 잘 하겠다고 하면 아이는 나빠져요. 그러니 아기 엄마한테 잘해 주는 게 아빠의 역할이에요. 그리고 모든 가정과 사회는 아기 엄마가 편안하도록 도와야 합니다. 그래야 아기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습니다.

 

 

아기 엄마가 행복하면 아기도 행복해집니다.



더 자세히 읽고 싶으시다면?

▶ 원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보름달 2017.04.08 15:56 신고

    엄마가 행복해야 아기가 행복하다는 말씀이 와닿습니다 아이들의 행복을 위하여 엄마들이 마음놓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스님 감사합니다^^

  3. 자재왕 2017.04.08 18:13 신고

    손주들을 위해서 며느리들에게 잘 해야겠습니다.감사합니다.

  4. P.O.S 2017.04.08 18:14 신고

    잘~알 ~알고있지만 생각과 행동이 일치해야 하지만 그렇지가 않나 봅니다

    가족이 함께 산다는것은 서로서로 노력이 필요하지요 본인들의 고집도 벼려야하고 배려도 있어야 합니다

    노력 또 노력 건강한 아이가 탄생하길 기도합니다

  5. 임무진 2017.04.08 19:01 신고

    알면서도 거꾸로하네요. 아내에게 잘합니다

  6. 상록수 2017.04.08 20:14 신고

    스님의 통쾌한말씀 너무 감사 드립니다

  7. 나감초 2017.04.08 20:27 신고

    행복한 엄마~~가 만드는
    행복한 아이네요~~

  8. 은홍 2017.04.08 20:47 신고

    아내에게 잘하는것이 아이에게 잘하는것이라는 말씀 참 옳은 말씀입니다.
    저도 남편에게 잘하는것이 아이들을 위한것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9. 운발녀 2017.04.08 21:25 신고

    스님 답변. 정답입니다

  10. 맑음 2017.04.08 21:52 신고

    역시 명쾌하네요~

  11. 겸손 2017.04.09 04:42 신고

    이치를 깨우쳐 주시는군요
    고맙습니다

  12. 보리수 2017.04.09 06:28 신고

    네. 아이를 키우는 것은 엄마!!
    엄마 마음이 그대로 아기 마음~^^

  13. Favicon of http://teamyself.tistory.com BlogIcon 혼茶 2017.04.09 08:28 신고

    법륜스님 최고!!

  14. Min 2017.04.09 14:38 신고

    명언 현답입니다

  15. 향기나 2017.04.09 23:42 신고

    아기를 위하는 길이 이거였군요

  16. 금잔디 2017.04.10 06:01 신고

    휼륭한 손주를 볼려면시어머니께서 며느님의마음을 편안하게 해줘야겠군요
    가족함께 태교에 신경쓰야겠습니다

  17. 강산맘 2017.04.10 15:58 신고

    왜...결혼도 하지않은 스님도 알고있는ㅋ
    이 쉽고도 당연한 진리를,
    세상 대부분의 남편들과 시어머니는
    외면하려하는가..

  18. 가키 2017.04.10 15:59 신고

    남편이 이글을 보면 좋겠습니다^^

  19. 최고 2017.04.10 15:59 신고

    스님 최고

  20. 설화 2017.04.11 08:25 신고

    아기 잘키우는 방법. 참 쉽네요~^^

  21. 대덕이 2017.04.12 11:14 신고

    진작 알았더라면..끙~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