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자  저는 친구들을 100퍼센트 믿을 수 있고, 제 마음을 다 줄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데요. 제가 낯선 사람과의 싸움에 휘말리게 되어서 사고를 당했어요. 그런데 제가 믿었던 그 친구들이 저를 도와주지 않았어요. 저는 상처를 많이 받았는데, 그 친구들은 마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것처럼 저를 대했습니다. 저는 그 친구들을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고, 가끔 울화가 치밀기도 해요.

 

세상에 100퍼센트라는 게 존재할까요?

 

질문자는 자신의 친구들이 ‘100퍼센트 믿을 수 있는 친구, 마음을 다 줄 수 있는 친구라고 했는데 이 세상에 그런 친구는 없어요. 질문자가 그렇게 ‘100퍼센트 믿을 수 있는 친구라는 잘못된 생각을 했기 때문에 ‘1퍼센트 정도는 못 믿겠다싶을 때 그건 친구가 아니다라는 결론을 내린 거예요. 그래도 그 사람들은 99퍼센트짜리 친구인데 말이에요. 다른 데 가봐야 그만한 친구는 없어요. 그러니까 이 문제는 질문자가 100퍼센트를 고집해서 생긴 문제예요.

 

여기 금반지가 있다고 해봅시다. ‘순금이냐?’ 하고 확인해보니 순금은 아니고 99퍼센트 금이다.’ 하면 그럼 가짜네.’ 이렇게 결론을 내리는 것과 같은 거예요. 그런데 99퍼센트면 순금에 가까워요, 안 가까워요?

 

 질문자  가까워요.

 

그런데 99퍼센트 금을 가짜라며 버릴 거예요? 그러니까 질문자가 100퍼센트를 고집하니까 1% 때문에 가짜라고 불만을 갖는 거예요. 그런데 질문자는 막상 그것을 버리고 나면 나중에 아까워하게 될 거예요. 어디 가서 99%짜리를 찾기도 쉽지 않으니까요. 어떻게 할래요? 질문자는 100%가 아니고 99%라서 상처를 입었는데, 사실 99%만 되도 굉장한 건 줄 알고 그냥 가지고 있을래요? 아니면 100%가 아니니까 갖다버릴래요?

 

 질문자  갖고 싶은데, 마음에 약간 화가 올라와요.

 

화가 올라오는 건 그 친구 때문이에요? 질문자가 100%라는 잘못된 생각을 했기 때문이에요?

 

 질문자  제가 잘못된 생각을 했기 때문이에요.

 

만약 질문자가 결혼을 하게 된다면 질문자의 남편은 100% 믿을 수 있는 사람일까요? 그저 남보다는 조금 더 믿을 만한 사람일까요?(모두 웃음)

 

 질문자  남보다 조금 더 믿을 만한 사람이겠지요.

 

. 그러니까 남보다 조금 더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해야지 ‘100퍼센트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그건 잘못된 생각이에요. 이 세상에 100퍼센트라는 건 존재하지 않습니다. 물질에도 100퍼센트라는 건 존재하지 않아요. 소위 퍼펙트 perfect’라는 건 없습니다.

 

보통 우리가 ‘1미터라고 말하지만 실제 1미터가 존재합니까? 99.99 센티미터거나 100.001 센티미터를 우리가 편의상 1미터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확히 말하자면 비교적 1미터에 가까운이라고 해야 됩니다. 이런 걸 수학에서는 근사치라고 하지요. 그리고 예를 들어 좋은 일을 하면 100퍼센트 좋은 일이 생긴다.’ 이런 걸 기계론적 인과율이라고 하는데, 그런 일은 없습니다.

 


내가 상대를 믿었다고 상대도 반드시 나를 믿을까요?

 

그러면 내가 상대를 칭찬했을 때 상대가 나를 칭찬할 확률이 높을까요? 내가 상대를 비난했을 때 상대가 나를 칭찬할 확률이 높을까요?

 

 질문자  제가 상대를 칭찬했을 때요.

 

그런데 내가 상대를 칭찬한다고 상대도 반드시 나를 칭찬합니까?

 

 질문자  아니요.

 

. 그런데 지금 질문자는 그렇게 오해하고 있잖아요. ‘내가 너를 칭찬하면 너도 반드시 나를 칭찬해야 된다. 내가 너를 믿으니 너도 반드시 나를 믿어야 된다.’ 그건 잘못된 생각이에요. 이 세상은 그렇게 돌아가지 않습니다. 내가 상대를 믿으면 내가 상대를 안 믿을 때보다 상대도 나를 믿을 확률이 조금 더 높아질 뿐이에요. 마찬가지로 내가 상대에게 좋은 말을 하면 내가 상대를 비난했을 때보다는 상대도 나에 대해 좋은 말을 할 확률이 조금 더 높을 뿐이에요. 우리가 인생을 살 때 확률이 높은 쪽으로 가야 할까요, 낮은 쪽으로 가야 할까요?

 

 질문자  높은 쪽이요.

 

. 그래도 질문자는 동네 깡패보다는 그 친구들을 조금 더 믿잖아요? 그렇지요?

 

 질문자  예.

 

그래요. ‘그래도 다른 사람들보다는 그 친구들이 조금 낫다고 생각해보세요.

 

 

“100%를 고집하기 때문에

99%의 소중함을 놓치게 됩니다.”

 

 

 


더 자세히 읽고 싶으시다면?

원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7.04.06 16:38 신고

    싸움은 언제나 맞다이 혹은 독고다이로 쪼개야 후자괴감이 안생겨요
    친구들만 믿고 설치면 박근혜 되는 거에요

  3. 수건강아지 2017.04.06 18:22 신고

    친구..대부분 서로의 이익으로 만나는 인간관계입니다. 어려울때 도와줄친구 대부분없어요.

  4. 상록수 2017.04.06 18:30 신고

    감사합니다

  5. 모모 2017.04.06 19:14 신고

    그래도 남보다 조금은 더 내편이 있으니 다행이네요
    당연히 부족함이 있음을 알고 받아들이겠습니다

  6. 2017.04.06 22:57 신고

    100프로로 고집해서 소중한 사람을 잃어 었네요ㅠ감사합니다♡♡♡

  7. 쩡이 2017.04.06 23:35 신고

    백프로를 고집하던 옛날이 생각나네요 스님덕분에 99%를 잃지않고 잘 살고 있답니다 항상 고맙습니다

  8. 윤뚱 2017.04.07 07:07 신고

    스님 말씀이 참으로 위로가 되고 감사한 마음입니다

  9. 윤뚱 2017.04.07 07:07 신고

    스님 말씀이 참으로 위로가 되고 감사한 마음밉니다

  10. 레몬밥 2017.04.07 09:05 신고

    왜. 질문자를 100%로 규정하는지 모르겠네요.
    제가보기에 저 친구들은 50%도 안되보입니다.

  11. 정영숙 2017.04.07 14:25 신고

    눈물나게 감동입니다.
    스님의 지혜로운 말씀에 감사합니다

  12. 방울이 2017.04.07 14:37 신고

    100%는 없다
    근사치가 있을뿐이다~~
    저도 그런 어리석은 생각에 빠져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13. 맑음 2017.04.07 16:18 신고

    남보다 조금 낫기만 하면 다행이다 라고 생각하면 아무 문제가 없네요. 고맙습니다~

  14. 겸뎅이겅주 2017.04.07 16:30 신고

    감사합니다 믿음 때문에 혼란이 왔었는데 치유가되네요

  15. 아이엠부디스트 2017.04.07 16:56 신고

    깊이를 알수없는 혜안에 항상 감사드립니다 스승님

  16. 도리 2017.04.07 18:41 신고

    퍼팩트라는 단어를 좋아했어요..
    이제는 그것에 집착을 놓습니다.
    99%의 소중함을 놓치지 않으려구요..

  17. 행복 2017.04.14 06:30 신고

    세상에는 100% 는 없군요 .
    그게 세상이네요 ㅎㅎ
    감사합니당

  18. ㅇㅇ 2017.05.25 22:59 신고

    때론 그 1퍼센트가 나머지 99퍼센트를 뒤엎어버리기도 하죠..... 100번중에 99번 잘하다가 1번 못하면 깨지는게 인간관계입니다^^

  19. 두리 2017.09.14 16:24 신고

    마음을 금에비교하는건 그동안 지내왔던 과정과 정이있는데 ... 내가당했을때 모른척하고 아무렇지 않다면 나중에 또 안그런다는 보장이어딨어 그반대로 나도 그렇다면 그사람은 과연 나와같은생각을하지않을까?지나가는사람도 공경에처하면 도와주는데 하물며 내친구가 나를 도와주지않는다는건 모르는사람보다 더속상할것인데... 속상하다고하지말고 "난 얘기를하고 푸는걸 추천합니다 "오해는 오해를 계속불르고 복수를부를뿐이니까요 1퍼센트 99퍼센트가아니라 마음은소중하니까요

  20. 김은혜 2017.09.14 18:23 신고

    저도 같은 경험 했는데 어려움에 처해보니 내사람과 아닌 사람이 나뉘어 지던걸요....
    백퍼센트가 있기가 힘들지만 스님 저는 그 사람이 99% 잘나고 좋은 사람이라 해도 1%의 의리가 없는 사람이라면 싫습니다
    진정한 친구관계라는게 친구가 힘든데 모른척한다는데 99%퍼센테이지가 무슨 소용인가요?!
    지금까지는 스님 말씀 너무나 잘 새겨 듣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만 이 부분은 이해가 잘 안 갑니다

  21. 정미화 2017.09.16 12:52 신고

    저도경험 있는데 배신감을준사람은 예전과는 똑같아질수없습니다.
    또다시 상처를줄거고 본인은 모를거고 굳이 관계를 힘들게 이어갈 필요가 없다고생각합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