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스승의 날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저의 어리석음을 가장 크게

깨우쳐 주신 분은 부처님입니다.


그래서 부처님 법을 알게 해준

제 스승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분이 아니었으면

저는 이 법을 만나지도 못했을 것이고,

요행히 법을 만났어도

제대로 알지 못했을 겁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한 번의 은혜로도

평생을 잊지 못할 수밖에 없지요.


스승님의 가르침 덕분에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이 길을

저는 갈 수 있었습니다.


스승님의 은혜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