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즉문즉설

매사에 의욕 없고 부정적인 고1 딸, 어떡하죠?

사춘기 자녀가 매사에 의욕이 없고 부정적이라면 부모로서 어떻게 해주어야 할까요? 자녀에게 자립심을 키워주고 싶다며 아이와 인도 여행을 가려고 하는데 어떡해야 하는지 한 어머니가 법륜 스님에게 질문했습니다. 아이의 자립심을 키워주려면 부모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법륜 스님의 답변입니다. 



- 질문자 : “매사에 의욕이 없고 부정적인 고1 딸과 함께 인도 여행을 가려고 합니다. 스님께서 예전에 학생들을 가르칠 때 야간 등산을 하셨다가 다리를 다쳐 난관에 부딪혀 어쩔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서 학생 스스로 헤쳐나가게 해서 그 아이가 잘 성장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저도 그렇게 하고 싶지만 저는 일부러 다리를 다칠 수가 없어서 고1 딸과 함께 고생스럽게 인도여행을 하면서 책임감 있는 아이로 키우고 싶는 기회로 삼고 싶습니다. 딸이 가려고 하지 않을 것 같은데 어떻게 설득해서 얼마 동안 다녀와야 하는지 묻고 싶습니다.” 


- 법륜 스님 : “자꾸 자기 식대로 아이를 만들려고 하는 것 자체가 아이들에게 저항감을 가져옵니다. 내 식대로 아이를 만들려고 하지 말고 먼저 아이에 대해 연구를 좀 해야 돼요. 아이들이 요즘 무엇을 원하고 어떻게 놀고 있는지 연구를 해서 그에 맞게 일을 해야 돼요. 고1이면 여자든 남자든 성적으로 이미 어른으로 성숙되어 가는 중이잖아요. 이성에 대한 관심도 많겠죠.


아이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자기 생각만 갖고 하려고 하면 안돼요. 아이가 무기력하다고 아이의 자립심을 키우기 위해 엄마가 간섭을 하면 그건 자립이 아니지요. 그건 대기업에서 “야, 지금 새로운 제품 창조해!” 하는 것과 같아요. 창조라는 건 이렇게 되는 게 아닙니다. 온갖 생각을 자유롭게 할 수 있어야 창조가 나옵니다. 마찬가지로 아이에게 기회를 주어야 자립심이 생기는 것이지 지금까지 엄마 식대로 가둬놓고 키워놓고 가만히 보니 좀 자립심이 없는 것 같다 이래서 또 자립심도 엄마가 주려고 한다... 이런 사고방식으로 접근을 하면 안 됩니다.

    

애들이 엄마 말을 안 들으면 ‘얘가 훌륭한 사람이 되려고 하나’ 이렇게 생각을 하셔야 되요. (청중 웃음) 


너무 틀에 넣어 가두려고 하지 마세요. 4가지만 말뚝을 치고 못하게 막고, 나머지는 내버려 두세요. 첫째, 남을 때리거나 죽이는 것. 둘째, 남의 물건 훔치거나 뺏는 것. 셋째, 성추행 하거나 성폭행하는 것. 넷째, 욕설하고 사기 치는 것. 이것 빼고는 놔두어야 됩니다. 이 4가지는 나쁜 짓이에요. 이건 딱 바로 잡아야 됩니다. 성적이 떨어졌다, 이건 4가지에 들어갑니까? 안 들어가요. 이건 오히려 다른 아이들 성적을 올려주었죠. 좋은 일을 한 거예요. (청중 웃음) 수업 시간에 잔다, 이건 4가지에 들어갑니까? 안 들어가요. 


수업 시간에 떠든다, 이건 네 가지에 들어가요? 들어갑니다. 그러니까 수업시간에 떠들면 나쁜 행위에 속해요. 안 고쳐지면 격리를 해줘야 해요. 그러나 수업 시간에 자는 것은 선생님 개인이 기분 나쁜 일이지 남에게 피해를 주는 일은 아니에요. 그러나 자기가 손해를 보는 어리석은 짓이니까 선생님으로서, 엄마로서는 깨우쳐줘야 하지요. 깨우쳐줘야 하지 야단치면 안 됩니다.


무조건 인도 데려 간다, 고생을 시킨다, 스님 얘기 들으니까 어떻게 했다더라, 이건 다 모방이에요. 모방은 함부로 하면 안돼요. 모방하기 전에 아이의 상태를 점검해 보세요. 내 마음에는 안 들지만 큰 틀에서 봤을 때 문제가 없고 다만 약간 기운이 없는 정도라면 아이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야단치는 것이 아니고요. 아이에게 기회를 주는 방법이 인도 여행이 될 수 있습니다. 같이 가자 해서 고생을 좀 하는 겁니다. 굶어 죽는 애들도 보고 길거리에서 자는 사람도 보고 고생하는 걸 보면 대부분 다 처음에는 저항을 하지만 그런 속에서 아이들이 깨우침을 얻을 수 있어요. 


그러나 인도에 가면 반드시 좋아진다, 이런 생각을 하면 안돼요. 내가 아이를 위해서 기회를 제공해주지만 단박에 좋아진다고 생각하면 안돼요. 맹자 어머니도 세 번을 이사 갔어요. 그 정도 되려면 질문자도 인도로 이사 가는 것을 세 번 해야 되니까, 인도로 여행 가는 정도면 삼십 번을 할 각오를 해야 됩니다. 그렇게 안 하면, 한 달 다녀와서 아이가 안 변하면 애를 더 나쁘게 생각하게 돼요. 그렇게 되면 자기 자식을 엄마가 더 불신하게 되고 아이는 더 나빠져요. 아이에게 기회를 주려면 충분히 줘야지 한번 딱 주고 안 된다 이러면 안 됩니다.  


이번 방학 때 간다면 처음에는 달래고 유혹해서 데려가야겠죠. 그래서 일단 캘커타 공항에 떨어져야 합니다. 그러면 기차도 자주 연착되고 매일 매일 피난 다니는 것처럼 다니게 될 것입니다. 아이를 잃어버릴 각오도 해야 합니다. 아이가 울고불고 해도 어쩔 수 없어요. 그런 각오를 해야 자립이 되지요. 거기까지 데리고 가서도 엄마가 전전긍긍하면 자립심은 커지지 않습니다. 좋은 일을 하든 나쁜 일을 하든 자기가 선택하도록 해야 자립심이 형성되지, 간섭을 해서는 자립심이 형성되는 게 아닙니다. 인도 가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큰 울타리만 쳐놓고 부모가 간섭을 안 하고 아이가 수도 없이 시행착오를 거듭하는 걸 지켜보는 힘이 있어야 자립심이 생깁니다. 자립심을 내가 키워준다 이렇게 생각하면 잘못된 생각이에요.


여러분들은 자녀를 욕망의 도구로 쓰고 있지 자녀를 사랑하는 게 아니에요. 아이의 상태를 먼저 살펴서 어떻게 아이에게 도움이 될거냐 생각해야지, 내 좋아하는 거 입히고 내 좋아하는 거 먹이고 이렇게만 하잖아요. 그래서 애는 많이 쓰는데 자녀교육에는 실패하는 겁니다. 사춘기가 되면 아이는 스스로 무언가를 하려고 합니다. 스스로 해보는 과정을 거쳐야 자립심이 생기고 어른이 되는 겁니다. 아이에 대해서 너무 엄마 중심으로 하려고 하지 말고 아이를 좀 살펴서 하는 게 좋겠습니다.”

 

법륜스님의 새책 <인생수업>이 출간되었습니다. 법륜스님은 말합니다.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아름답다" 고.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야 행복할 수 있는지, 행복하게 나이드는 법에 대한 이야기가 즉문즉설과 함께 쉽고 재미나게 엮어져 있습니다. 지금 인터넷서점에서 구매하세요.

 

<법륜스님의 인생수업 구매하러 가기~> 

  • 우주진리 2013.12.05 19:05

    스님께서 뭘 다 알것습니까 !!
    속세와 인연을 끊어 불교에 귀의 한 사람으로 부처님과 세상 이치에 대해서는 아나
    격어보지 않은 속세의 인연에 대해 속속들히 다 안다고 생각하는 어리석은 중생들님께서
    깨우치지 못해서 물어보는 거지요 ~
    어리석은 중생과 함께 스님께서 입으로만 이야기 한들 문제가 해결되지 아니한다는 거죠 ~

  • 진리는 하나가 아닙니다 2013.12.09 09:07

    수학에서 문제해결 원리를 잘 이해하지 못하면 이리저리 헤매다 답도 찾지 못하고 머리만 더 아픈 경험 해 보셨나요? 속세의 삶이 스님과는 멀다고는 하지만 행복하게 사는 이치와 지혜를 주심에 이리저리 헤메지 않도록 진리를 가르쳐 주심에 감사함을 표합니다. 원리파악을 잘 하는 사람은 문제에 대한 적용도 잘하는 법, 해법을 잘 찾고 다음에 실수하지 않도록 노력합니다. 그래서 이런 즉문즉설이 조금이라도 행복하게 살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이러한 원리를 깨우쳐 주시는 스님같은 분이 속세를 끊지 않으시고 대중들과의 참다운 교류는 참으로 감사해야 하는 일입니다. 전 별도로 종교에 심취하지 않는 영혼이 자유로운 사람이지만 삶을 지혜롭게 이끌수 있도록 도와 주시는 법륜스님같은 분을 존경하는 마음이 큽니다. 스님의 말씀 백배 다 옳을 순 없으나, 즉설을 들으면서 자신한데 맞는 진리를 찾는 것도 큰 배움이 아니 될련지요.

  • 머리가 조금 개운해졌습니다 2013.12.10 16:57

    마음이 괴로워 위로가 되는 말을 찾아보다가 스님의 말씀을 읽었습니다
    머리로는 이해가 가고 나도 다른 사람에게 그렇게 말해주지만 막상 나는 그렇게 할 수가 없는 처방을 읽고 피식 웃음이 나왔지만 그러면서도 뭔가 치유가 되는 느낌듭니다
    욕먹을 일을 안해도 욕 좀 먹겠다고 생각하고 나를 미워하는 상사도 그 사람 생각이 그렇구나 라고 생각해 버리고 나는 그저 내 삶을 살아야지요

  • 딸의 입장에서 본다면... 2013.12.11 00:47

    의욕도 없고 부정적이라는 따님의 모습이 제 십대 시절 모습 같네요.
    그리고 놀란건 저의 그러한 모습의 원인을 스님께서 정확하게 꿰뚫으셨다는 점입니다.
    바로 부모님이에요, 그중에서 엄마때문일 가능성이 큰 것 같습니다.
    아이가 저러한 원인은 생각하지 않고 무조건 인도를 데려간다니. 정말 자기 위주네요.
    아마도 아이가 뭔가를 실패했다면 엄마가 더 크게 실망했을 것입니다.
    아이가 무언가를 해냈다면 칭찬보다는 다음에 더 잘하길 기대했겠지요.
    그리고 또 그 기대만큼 못미치면 실망했을 것입니다.
    아이 마음을 생각하기 전에 본인 마음이 앞섰을 것이고, 실컷 아이 상처 주는 말을 한 후
    다 너 잘되라는 소리야 라는 뜻의 말을 하셨겠지요. 엄만 널 위해 모든 걸 희생했어.
    세상에 자식 잘못되길 바라는 부모가 어디있니 하면서 본인을 정당화했겠지요.
    결국 아이는 잘해야 본전 아니면, 늘 부모님 실망시키는 존재라고 스스로를 정의하게 되어요.
    그러니 매사에 의욕이 없고, 해봤자 뭐해 욕만 먹을껄 하고 부정적이 되는 것입니다.
    안될꺼야 아마 라고 생각하면, 실제로 일이 잘되면 다행이고 안되도 덜 힘든것 같거든요.
    동시에 엄마를 향한 무언의 항의 입니다. 나는 이렇게 기대하고 있지 않으니 엄마도 기대하지 말아라 하는.
    안타깝네요 어린 학생이... 사람 바뀌는거 너무나 힘들어서, 저 어머니가 스님의 말씀을 듣는다고 고쳐지긴 힘들텐데말입니다.


  • 사오정 2013.12.11 22:16

    감사히 읽었습니다

  • BlogIcon 석가모니 2013.12.16 22:19

    좌상 만들어 놓고 올라앉은 꼴 좀 봐라.....~~ ㅋㅋㅋ
    지가 무슨 석가모니 보살이라도 되는줄 아는 모양이다...~~~

    염불연습이나 열심히 했으면.....

  • BlogIcon 잘읽고 갑니다. 2013.12.23 23:44

    윗분 말씀이 지나치시네요.
    남을 욕하는 건 좋지만 그 사람이 진짜 욕먹어야 할 사람인지 가려서 좀 합시다.
    남들에게는 자신이 어떻게 비칠지 생각도 않하고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