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즉문즉설

교사가 꿈인데 계속 실패해요, 어떡하죠?

 

교사가 꿈인 학생이 입시에서 계속 실패해서 좌절감이 든다며 법륜 스님에게 질문했습니다. 이렇게 연거푸 입시에서 실패할 경우 어떤 마음 자세를 갖는 것이 지혜로운 길일까요? 법륜 스님의 답변입니다.

 

 

- 질문자 : “초등학교 교사가 되는 게 꿈입니다. 교대에 가려고 세 번이나 수능에 도전하고 있는데, 자꾸 실패하다 보니 이게 정말 제가 원하는 일인지 아니면 주변 환경에 떠밀려 도전하는 건지 혼란스럽고 자신감도 떨어집니다. 부모님도 몸이 아프셔서 앞으로 제가 집을 책임져야 할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자신감을 찾아서 제 삶의 주도권을 쥐고 살아나갈 수 있을까요?”

 

- 법륜 스님 : “우선 교사는 포기하는 게 좋겠습니다. 갈수록 초등학생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 교육대학을 나와도 선생님 되기가 어렵고, 더구나 한 번에 합격하지 못하는 실력으로는 교대를 졸업한다 해도 교사가 될 확률이 아주 낮습니다. 그러니까 아예 포기하는 편이 나을 듯합니다.

 

그래도 기어이 선생님이 되고 싶다는 꿈이 있다면 초등학교 교사가 되는 것 말고도 다른 방법이 얼마든지 있습니다. 지금도 가난하고 어려운 아이들을 지도하며 봉사하는 선생님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고, 개발이 뒤떨어진 외국에 나가면 그 상황은 말할 필요가 없겠지요. 국제구호단체에서 운영하는 학교들, 가령 정토회에서 운영하는 인도의 수자타 아카데미 같은 곳만 해도 배움을 원하는 아이들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그런 곳에서는 무엇이든 마음껏 가르칠 수가 있습니다.

 

현재 한국 제도교육에서 초등학생은 날로 줄어들고 있고, 그에 따라 필요한 선생님들 수도 당연히 줄어들고 있습니다. 지금 재직하고 있는 교사들에 대해서도 명예퇴직 등으로 인원을 정리해야 하는 처지이다 보니 해마다 새롭게 배출되는 교대 졸업생들을 감당하기가 어려운 것이 교사 수급의 현실입니다. 그러니 그렇게 오랫동안 입시를 준비하고도 계속 실패했다면 이제 포기하고 미련을 가지지 않는 편이 좋겠습니다.

 

더구나 질문자처럼 입시 공부를 여러 해 동안 계속 이어나가는 일은 자신에게나 사회적으로나 불필요한 손실입니다. 절실히 필요성을 느껴서 공부한다면 한두 해만에 끝날 일을 가지고도 막연한 마음으로 공부하면 재수, 삼수가 되기 십상입니다. 능률이 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또 대부분의 사람들은 대학을 4년씩이나 다녀놓고도 직장에 들어가면 직업과 관련된 교육을 새로 시작하곤 합니다. 학교에서 전공한 공부를 죽을 때까지 한 번도 써보지 않고 사는 사람이 얼마나 많습니까? 이런 것은 다 허례허식입니다.

 

공부의 필요성이 절실하게 느껴지지 않는다면 취직해서 실력을 쌓는 편이 낫고, 또 그렇게 직장을 다니다가 대학 가서 공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그때 야간대학이나 방송통신대학 등으로 얼마든지 학업을 계속할 수도 있습니다. 직장을 그만두고 모아놓은 돈으로 대학을 다닐 수도 있고, 그렇게 하는 공부는 정말 자기 공부가 됩니다. 자기 필요에 의해 공부를 하면 신문을 봐도 공부고, 만화를 봐도 공부고, 잡지를 봐도 공부고, 좋은 것을 봐도 공부고, 나쁜 것을 봐도 공부입니다. 눈에 보이고 귀에 들리는 것은 모든 것이 다 공부거리가 됩니다. 실수를 해도 그것마저 공부거리입니다.

 

억지 공부는 그만 두어야 합니다. 집안에서 대학 보내줄 형편이 된다면 각오를 굳게 하고 입시는 올해가 끝이라는 생각으로 공부에 임하세요. 마지막으로 죽기 살기로 공부해서 대학 시험을 치른 뒤에도 합격이 되지 않으면 정리하십시오.

 

혹은 지금 하고 있는 공부는 오늘로 딱 그만두고 내일부터 직장을 구해서 일을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지금 공부를 놓아버리면 이제 다시 영영 대학은 갈 수 없을 거라는 생각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직장생활을 하다가 대학에 가고 싶은 마음이 들면 그때 다시 공부를 하면 됩니다. 서른 살이 되더라도 상관없습니다.
 
아직까지 우리 사회는 학위나 학벌을 많이 따지고 있지만 이전보다는 개인의 능력을 중시하기 시작했고, 앞으로 갈수록 형식적인 이력보다 실력을 가장 우선시하게 될 것입니다. 이제 학벌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내 인생의 길을 잡아가면 좋겠습니다.”

 

법륜스님의 새책 <인생수업>이 출간되었습니다. 법륜스님은 말합니다.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아름답다" 고.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야 행복할 수 있는지, 행복하게 나이드는 법에 대한 이야기가 즉문즉설과 함께 쉽고 재미나게 엮어져 있습니다. 지금 인터넷서점에서 구매하세요.

 

<법륜스님의 인생수업 구매하러 가기~> 

  • BlogIcon 관셈보살 2013.11.27 08:35

    염불은 배우셧는지???

  • Favicon of http://sapporoboom.com/ BlogIcon 노란별 2013.11.27 09:23

    결국 모든것이 자기와의 싸움 같습니다..모두 아자아자 화이팅!

  • BlogIcon 불자중일 2013.11.27 16:20

    불교도 상업적 이용이 되는 놀라운 세상... 스님이라고 산사에서 수도에만 전념하는것은 아니라 사료 되오나... 이렇게 밖에 다니시면 안됩니다. 지금 깨닭았다고 느끼는것이 깨닭음이 아닙니다.

  • BlogIcon 불자중일 2013.11.27 16:20

    불교도 상업적 이용이 되는 놀라운 세상... 스님이라고 산사에서 수도에만 전념하는것은 아니라 사료 되오나... 이렇게 밖에 다니시면 안됩니다. 지금 깨닭았다고 느끼는것이 깨닭음이 아닙니다.

  • 훌커 2013.11.27 17:50

    불교에 대해선 박사의 개념을 초월하시니 걱정들 말아라.
    불교 역사, 불교의 흐름, 염불을 외우는 이유, 승려가 산사에서 수도하는 이유등을
    아주 논리정연하고 이해하기 쉽도록 설명해주셔서
    불교가 정말로 친근하고 좋은 것으로 느껴지게 해주셨지.

    기독교처럼 대놓고 하나님 믿으라 하지 않고
    안믿으면 저주하는 것이 아니지.

  • BlogIcon 1234 2013.11.28 14:01

    중학교, 고등학교 교사면 몰라도
    초등학교 교사면 몇년 더 공부해서 교대가라..
    그게 낫다..
    대학교 졸업하고 취업준비하느라 몇년 그냥 흘려보내는거나
    교대 입학하는 데 오래걸려서 졸업하자마자 선생님 되는거나
    같기 떄문에
    그냥 끝까지 교대 입학하겠다는 한길 파는 게 낫지
    스님이 멀 모르시네..

  • BlogIcon 5555 2013.11.28 16:24

    교대 졸업하자 마자 선생님이 된다라.. 어느 시절 얘기하시는건지... 교대생들 아무나 붙잡고 한번 물어보세요..